뉴스제보 회원가입
QNN24 알림
  • qnn24
    QNN24 알림 어제 오전 05:37

    공지사항 등의 샘플 알림입니다.

    혜택 더보기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
이전 검색내역
  • 검색내역이 없습니다.

추천 검색어

北, 금강산 내 韓 시설 또 철거…"문화회관 지붕 사라져"

정치일반 뉴시스 김덕훈 내각총리 금강산관광지구의 개발사업을 현지료해. 2020.12.20. (사진=노동신문 캡처) 작성2022-09-23 10:15:16 댓글0 조회13

기사내용 요약

민간 위성 '플래닛랩스', 금강산 관광지구 일대 촬영한 사진서 확인

출고일자 2020. 12. 20
associate_pic3
[서울=뉴시스] 김덕훈 내각총리 금강산관광지구의 개발사업을 현지료해. 2020.12.20. (사진=노동신문 캡처)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북한이 한국관광공사가 거액을 투자한 금강산 관광지구 내 문화회관의 지붕을 철거한 모습이 포착됐다고 미국의소리(VOA)가 23일 보도했다. 올해 초 본격화한 금강산 관광지구의 자체 개발을 이어가는 모양새다.

VOA에 따르면 민간 위성사진 '플래닛랩스'가 전날 금강산 관광지구 일대를 촬영한 사진에는 돔 형태인 문화회관 지붕이 사라졌다.

과거 위성사진에서는 뚜렷하게 보였던 밝은 회색 지붕 대신 이를 받치던 틀만 절반 정도 보이고, 지붕이 사라져 내부 공간도 드러났다고 VOA는 전했다.

 금강산 문화회관은 620석 규모 실내 공연장으로, 과거 한국 금강산 관광객들을 위해 북한 측의 공연이 펼쳐졌던 장소다.

2001년 한국관광공사가 한국 현대 아산으로부터 355억원에 매입해, 다시 현대 아산에 위탁 운영을 맡기는 형태로 운영돼 온 것으로 전해졌다.

공사는 금강산 온정각과 온천장 등도 매입했는데, 문화회관을 포함한 전체 매입 비용은 900억원으로 알려졌다.

통일부는 지난달 8일 온정각에 대한 추가 철거 동향을 파악했다고 밝힌 바 있다.

위성사진에선 문화회관 바로 옆에 위치한 금강산 온정각 부지가 콘크리트 잔해로 뒤덮여 있는 장면도 확인됐다.

앞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2019년 10월 금강산을 시찰한 뒤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 시설을 싹 들어내도록 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이후 금강산에선 지난 3월부터 현대 아산 소유의 해금강호텔이 철거되기 시작했으며, 4월엔 한국의 리조트 기업 아난티가 운영하던 금강산 골프장의 8개 숙소동이 모두 해체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총 댓글0
댓글 운영지침

QNN24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댓글 문화와 원활한 운영을 위해 댓글 작성시 아래 '댓글 삭제 및 글쓰기 제한 대상'을 준수하여 주시길 바랍니다. 댓글 삭제 및 글쓰기 제한 대상에 해당되는 경우 댓글 운영자가 사전동의 없이 해당 댓글을 삭제할 수 있으며, 해당 댓글을 게시한 사용자는 일정기간 혹은 영구적으로 댓글 작성이 제한 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댓글 삭제 및 글쓰기 제한 대상

음란물을 게재 또는 음란 사이트를 링크하거나 유포 등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경우
다른 회원 또는 제 3자를 비방, 프라이버시 침해, 중상 모략으로 명예를 손상시키는 경우
서비스의 안정적인 운영에 지장을 주거나 줄 우려가 있는 경우
범죄행위에 관련 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타인의 특허, 상표, 영업비밀, 저작권, 기타 지적재산권 등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특정제품의 선전 등 기타 상용 목적으로 게시되는 경우
입력된 정보의 무단 개조 및 삭제 할 경우
타 회원의 이용자 ID·비밀번호를 도용 할 경우
사이버 시위 및 게시판 도배 목적으로 같은 글을 반복적으로 올리는 경우
사적인 정치적 판단이나, 종교적 견해 등 서비스 성격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판단되는 경우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반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종영 후 3년 이상 경과한 프로그램 홈페이지 내 게시물의 경우

프로필 사진
로그인 후 작성 가능
0/ 30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