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제보 회원가입
QNN24 알림
  • qnn24
    QNN24 알림 어제 오전 05:37

    공지사항 등의 샘플 알림입니다.

    혜택 더보기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
이전 검색내역
  • 검색내역이 없습니다.

추천 검색어

추가 금리 인상 우려…서울 집값 매매수급지수 80선 무너져

경제일반 뉴시스 백동현 기자 작성2022-09-23 10:00:25 댓글0 조회45

기사내용 요약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 80.2→79.5
노·도·강 포함 동북권이 가장 낮은 수치

출고일자 2022. 09. 16
associate_pic3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서울 시내 한 공인중개사 사무소에 붙은 급매매 안내문. 2022.09.16. livertrent@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예슬 기자 = 부동산 매수심리가 극도로 위축되면서 매매수급지수 80선이 무너졌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이 세 차례 연속 자이언트 스텝(한 번에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인상)을 단행하면서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역시 추가 금리인상이 불가피한 만큼 시장 침체는 더 심화될 전망이다.

23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9월 셋째 주(19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79.5로 지난주 80.2보다 0.7포인트 더 떨어졌다. 5월2일부터 20주째 하락세를 보인 것이다.

매매수급지수는 기준선인 100보다 낮을수록 시장에 집을 팔려는 사람이 사려는 사람보다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기준선인 100 밑으로 처음 내려간 것은 지난해 11월15일(99.6)로 이번주까지 33주 연속 수요보다 공급이 많은 상태가 이어지고 있다.

권역별로 보면 지난해 2030세대의 '영끌' 행렬이 이어졌던 노원·도봉·강북 등이 포함된 동북권이 73.2로 5개 권역 중 가장 낮았다. 서대문·마포·은평 등 서북권이 74.1, 용산·종로·중구 도심권이 74.7, 강남·서초·송파 동남권이 84.9, 동작·영등포·구로 등 서남권이 85.5의 순서였다.

전국 기준으로는 지난주 86.5에서 95.9로, 수도권은 지난주 83.1에서 82.3로 내려앉았다.

한편 서울 전세수급지수는 85.6에서 84.5로 떨어졌다. 세입자들이 대출이자 부담에 전세보다 보증부월세를 선호하면서 전셋값이 떨어지는 추세다.

◎공감언론 뉴시스 ashley85@newsis.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총 댓글0
댓글 운영지침

QNN24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댓글 문화와 원활한 운영을 위해 댓글 작성시 아래 '댓글 삭제 및 글쓰기 제한 대상'을 준수하여 주시길 바랍니다. 댓글 삭제 및 글쓰기 제한 대상에 해당되는 경우 댓글 운영자가 사전동의 없이 해당 댓글을 삭제할 수 있으며, 해당 댓글을 게시한 사용자는 일정기간 혹은 영구적으로 댓글 작성이 제한 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댓글 삭제 및 글쓰기 제한 대상

음란물을 게재 또는 음란 사이트를 링크하거나 유포 등 공공질서 및 미풍양속에 위반되는 경우
다른 회원 또는 제 3자를 비방, 프라이버시 침해, 중상 모략으로 명예를 손상시키는 경우
서비스의 안정적인 운영에 지장을 주거나 줄 우려가 있는 경우
범죄행위에 관련 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타인의 특허, 상표, 영업비밀, 저작권, 기타 지적재산권 등의 권리를 침해하는 경우
특정제품의 선전 등 기타 상용 목적으로 게시되는 경우
입력된 정보의 무단 개조 및 삭제 할 경우
타 회원의 이용자 ID·비밀번호를 도용 할 경우
사이버 시위 및 게시판 도배 목적으로 같은 글을 반복적으로 올리는 경우
사적인 정치적 판단이나, 종교적 견해 등 서비스 성격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판단되는 경우
기타 관계 법령에 위반된다고 판단되는 경우
종영 후 3년 이상 경과한 프로그램 홈페이지 내 게시물의 경우

프로필 사진
로그인 후 작성 가능
0/ 300
광고